쌍암고택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쌍암고택

쌍암고택

쌍암고택

>문화유산>쌍암고택



해평마을 한 가운데, 두 채의 큰 기와집이 있는데, 그중 남쪽에 위치한 '쌍암고택'은 마을에선 '미동댁', '동성댁', '삽개댁'등 택호로 불리워 왔다. 이 집은 1979년 12월 31일부로 문화재청 중요민속자료 제 105호로 지정되어 문화재청의 보호를 받고 있는 전주최씨 인재공파 해평문중의 유산이다. 집 동남쪽으로 큰 바위 2개가 있어서 '쌍암고택'으로 불려지게 되었는데, 바위 1개는 아직도 이웃집(한밤댁) 담벼락에 남아 있지만 나머지 1개는 옆집을 지으면서 땅에 파묻었다고 한다.

안채 대들보에는 상량문이 적혀 있는데, 오래되어 겨우 알아볼 정도이지만 ' 崇禎三乙亥(숭정3을해)'라고 적힌 걸 알아 볼 수가 있는 바 이 집의 건립연대가 조선조 영조31년 1755년임을 알 수가 있다. 이 집은 원래 송호공松湖公(휘 수인壽仁)의 네째 아드님이신 농수재공聾睡齋公(휘 광익光翊)께서 자신의 살림집으로 지은 걸로 알려지고 있지만 당시의 여러가지 정황으로 짐작컨데, 농수재공께서 직접 지으셨다기 보다는 어머니이신 진성이씨께서 네째 아드님의 살림집을 지으신게 아닐까 추측해 볼 수가 있다. 그렇게 추측하는 이유는 농수재공께선 이 집을 짓기 시작할 무렵인 즉 영조 29년 1753년 나이가 23세로 계유년癸酉年 식년시式年試에 진사 3등으로 입격을 하셨고 이듬해인 1754년에는 형님 세분께서 동시에 진사와 생원시에 입격을 하셨다. 이 집의 상량연도가 1755년인 바 이 집을 짓기 위한 준비와 착공연도는 적어도 2년 전쯤으로 봐야 되는 바 결국 농수재공과 형제 분들이 과거 공부와 과거 시험에 열중하던 때인 바 농수재공께서 20대 초반의 나이에 과거 공부를 하면서 직접 이 집을 짓는다는 건 생각하기 어려우며 결국 모친이신 진성이씨께서 네째 아드님의 살림집을 지으신게 아닐까 추측을 해 본다. 사랑채의 경우에는 상량문에 '崇禎三戊午四月丁四十六日庚辰'으로 적혀 있는 바 정조22년 1798년 4월 16일'에 건립이 된 걸로 되어 있는데, 안채에 비해 43년 후에 지어진 것으로 되어 있는 바 안채와 비슷한 시기에 지었던 사랑채를 헐고 나중에 다시 지었을 것으로 추측이 된다.  전해 오는 얘기로는 사랑채를 지을 당시에 이 집의 주인이었던 송호공松湖公(휘 수인壽仁)의 차남 문학공文學公(휘 승우昇羽)이 '한양의 대궐 건물을 본 떠서 지었다'는 말도 있지만 이 집보다 10년 전(1788년)에 지어진 이웃의 북애고택 사랑채와 구조가 거의 같은  걸로 봐서 신빙성이 없다고 본다.


이집을 지은지 33년 후인 정조12년 1788년에 이집의 북쪽 건너편에 농수재공의 작은 아드님이신 문학공文學公(휘 승우昇羽)의 살림집('서울댁'으로 택호가 불리는 북애고택北厓古宅)을 지은 후 쌍암고택에 살고 있던 큰 아드님이신 화은공花隱公(휘 성우成羽)과 집을 바꾸었다고 한다. 그래서 북애고택에는 대대로 화은공의 후손인 종친들이 살아 왔다. 그런데 당시의 여러가지 정황으로 봐선 농수재공의 두 아드님이 각각의 집에 사시다가 집을 서로 바꾼 것이 아니고 애초에는 작은 아드님인 문학공의 살림집으로 지어 졌으나 집이 완공되자 큰 아드님인 화은공께서 그 집으로 입주를 하게 된 것으로 추측이 된다. 해평문중에선 과거부터 '큰 집이 작은 집보다 밖으로 나가선 안된다'고 전해 오기에 해평마을에선 안쪽은 북서쪽인 바 큰 아들인 화은공花隱公이 북쪽 즉 안쪽에 위치한 북애고택으로 입주한게 아닐까 추측이 되는데 그 이유로는 후대에서도 그런 예가 있었기 때문이다.

이 집에서 사시던 문학공께선 비교적 늦은 나이인 46세 때 순조 14년 1814년에 정시 을과 3위로 문과에 급제하신 후 벼슬 길에 나서심으로 해서 정확한 연대는 알 수가 없으나 이 집을 떠나셔서 처향인 봉화를 거쳐 서울생활을 하시게 되셨다. 한 동안 비게 된 이 집에 당시 쌍암고택 북서쪽 이웃에 사시던 문학공의 백부이신 청사공晴沙公(휘 광옥光玉)의 차남이신 통덕랑공通德郞公(휘 장우章羽)의 며느님이신 진성이씨(휘 운영雲永 배위)께서 현재 살고 있는 집터는 자손이 귀한 터인 바 쌍암고택으로 이사를 하실 것을 결정하셔서 오늘날까지 쌍암고택에는 通德郞公(휘 장우章羽)의 후손 종친들이 거주를 하게 되었다고 한다.


문화재청의 자료에는 이 집에 대한 자세한 정보가 아래와 같이 남아 있다.

지정번호 : 중요민속자료 제105호
지정연도 : 1979년 12월 31일
소재지 : 경북 구미시 해평면 해평2길 40(해평리 239)
시대 : 조선시대
분류 : 유적건조물 / 주거생활/ 주거건축/ 가옥
소유주 : 최열

조선 영조 31년(1755)에 건립되어 진사 최광익선생이 살았던 것으로 전해지는 조선시대 주택이다. 안채·중문채·사랑채로 이루어져 있으며, 대문채는 한 때 소실되어 새로 지었다.

안채는 'ㄷ'자형으로 동쪽을 향하였고, '一'자형의 중문채는 안채와 마주 향하여 전체적으로 트인 ㅁ자형 구조를 보인다. 안채의 중심은 6간 크기의 대청으로, 이 지역 민가 형식으로는 매우 드문 규모이다. 대청의 오른쪽 안쪽(서쪽)으로는 찬방이 있고 동쪽으로 길게 날개를 이루는 쪽으로 큰 규모의 안방과 부엌이 연달아 있다. 안방은 안주인 즉 주부가 거처를 하며 안마당의 트인 곳과 접하게 함으로써 자연채광을 직접 받을 수 있게 하였다. 

대청 왼쪽(남쪽) 안쪽(서쪽)으로 보이는 건넌방을 이 집에서는 '웃방'이라고 부르는데, 주로 안어른(주부의 시어머니)이 거주하는 비교적 큰 규모이다. 이 방의 동쪽으로 길게 날개와 같이 마루방과 건너방, 부엌이 위치하는데 부엌은 안방 옆에 있는 부엌과 마주보는 대칭을 이루고 있다. 안방 문 앞과 건넌방 문 앞에는 긴 쪽마루를 설치하여 신발을 신지않고도 이동이 가능하도록 되어 있다. 특이한 것은 대청 왼쪽 윗벽에 설치되어 있는 긴 시렁과 앞 기둥에 부착된 5단 탁자형의 시렁이다. 긴 시렁은 주로 소반과 같은 자주 사용치 않는 살림도구를 얹어 놓고 대청앞쪽 5단 시렁은 세면도구와 간편한 소도구를 얹어두는 고정 탁자의 구실을 하는 매우 보기 드문 설비이다.

사랑채는 중문채 바깥 마당의 한단 낮은 터에 따로 두었는데 사랑방이 안마당 구역에서 분리되어 따로 배치된 예는 드물다. 대청과 큰사랑방·골방·온돌방으로 구성되어 있으며, 대청의 뒷면 2칸은 한단 높은 마루로 꾸며 위계를 두었다. 이런 수법은 경북지방 양반집에서 많이 볼 수 있는 모습이다. 지방에서는 보기 드문 형태를 지닌 것으로 높은 품격을 보여주는 건물이다.

지정 당시 명칭은 '해평최상학씨가옥(海平崔相鶴氏家屋)'이었으나, 집 앞에 2개의 큰바위가 있어 '쌍암고가' 또는 '쌍암고택'으로 불린 것을 반영하여 ‘구미 쌍암 고택’으로 지정명칭을 변경(2007.1.29)하였다.

아래는 이 집에 대한 또 다른 자료이다.

사랑채는 넓은 마당을 앞으로 해서 일자(一字)로 남향(南向)해 있는데 이 마당이 안으로 내왕(來往)하는 통로(通路)인 셈이나 사랑 뒤로 출입(出入)했을 것이라 짐작된다.

사랑마당보다 높게 돋구어진 축단 위에 안대문채가 사랑마당을 동(東)으로 향(向)해 일자(一字)로 세워져 있다. 이 안대문채는 근년(近年)의 개축(改築)이다. 이 안대문채를 아래채로 하는 ㄷ자형(字形) 안채가 1간상거(間相距)를 두고 역시 동향(東向)해서 튼ㅁ자(字)의 배치(配置)를 이루었다.

안채의 서북편(西北便)에 일곽(一廓)의 담장을 돌리고 3간가묘(間家廟)를 동향(東向)으로 두고 있다. 안채의 대청(大廳)은 6간(間)이나 되는 넓이로 보기 드문 예(例)이며 대청(大廳) 끝기둥에는 그 곁에 보조기둥을 하나 더 세워서 그 사이에 탁자식 선반을 5단으로 매어 일용기구(日用器具)·기명(器皿)들을 얹어두는 방법(方法)을 보이고 있다.

6간(間)이라는 넓은 대청(大廳)과 함께 대청설비(大廳設備)로서 큰 특색(特色)을 지니는 희귀한 예(例)라 하겠다. 안방은 대청(大廳)의 북편(北便)에 두었으나 머리쪽으로 1간(間)의 찬방(饌房)을 먼저 두고 그 아래로 2간반(間半) 길이의 안방과 부엌 2간(間)을 연이어 두고 있다.

대청(大廳)과 안방, 안방과 부엌과의 상호(相互) 배치관계는 순수한 영남형식(嶺南形式)이 아니며 종렬적(從列的) 중부형식(中部形式)과 상통(相通)하는 것이라 하겠다. 찬방의 출입문(出入門)은 안방 웃목에만 있고 안방의 남벽(南壁) 아래쪽 분합창호는 대청(大廳)처마 밑을 벗어나 있어 일광(日光)을 직조(直照)로 받게 되어 있다.

찬방을 안방머리에 깊숙이 들여 앉히고 안방을 아래로 끌어낸 녹유(綠由)는 안방의 채난(採暖)과 조명(照明)을 자연적(自然的)이며 합리적(合理的)으로 해결하는 방법과 관계가 있는 것으로 짐작된다. 건넌방을 여기서는 웃방이라 부르는데 대청(大廳)의 너비와 똑같이 2간의 웃방을 두고 그 아래 1간의 마루와 온돌방과 그에 딸리는 부엌을 두었다.

이 온돌방을 이 집에서는 건넌방이라 부른다. 뒷방의 기능은 일반적인 건넌방의 기능과 같은 것이지만 그 아래 건넌방과의 사이에 1간마루를 둔 것은 영남의 대가(大家)들에서 더러 볼 수 있는 배치라 하겠다. 마루 다음간인 건넌방의 기능은 다른 집에서의 "안사랑"과 같은 것이었다. 안방문 앞과 건넌방 문앞에는 각기 긴 쪽마루를 부설하였다.

안채의 동단(東端)에서 1간상거(間相距)해서 대문(大門)채가 가로 놓여 있다. 안채에서 보면 아래채가 되는 셈이다. 사랑채는 대문채 외정(外庭)으로 2간상거(間相距)를 두고 있다. 사랑채는 길이가 4간반(間半)이고 너비가 2간반(間半)의 일자(一字)겹집이다. 사랑방인 4간(間)의 온돌방이 전자(田字)로 한편에 상접(相接)해 있고 이에 연해서 4간(間) 대청(大廳)이 있다.

온돌방 전면(前面)은 2간(間)의 툇마루이고 대청의 실제 크기는 5간(間)이다. 대청(大廳) 4간(間) 후(後) 2간(間)은 전청(前廳)보다 한단 높인 층마루이며 그중(中) 내(內) 1간은 사면(四面)에 분합들문을 단 마루방 설비를 갖추어서 유고시(有故時) 빈청(殯廳)으로 쓰이는 후온돌(後溫突)과 상접(相接)하였다.

큰사랑 2간(間) 사이에는 장지문을 달았고 천장(天障)에는 간(間)이 넓은 소란반자를 탄탄히 짜고 모두 백지(白紙)로 싸발랐다. 큰 사랑방의 아랫방 안쪽에 접한 1간(間)방은 "골방"이며 그 옆에 붙은 방이 빈청방이다. 골방이 이처럼 큰 예(例)는 하회북촌택(河回北村宅) 안방의 예(例)와 같이 간혹 큰집에서는 볼 수가 있다.

대청(大廳)에 면(面)한 상하(上下) 온돌방에는 불발기 사분합(四分閤) 들문을 갖추었고 사랑채의 대청(大廳)과 퇴청(退廳)의 전열주(前列柱)는 모두 두리기둥이다.

상단으로

사무실 : (구미) 구미시 형곡로 39 말레이시아빌딩 401호 (해평) 구미시 해평면 해평2길 35 북애고택
전화 : 054-442-2647, (부재시)070-4175-3585 / 개인정보관리자 : 최종방

Copyright © 전주최씨 인재공파 종회 All rights reserved.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