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혼상제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관혼상제

관혼상제

관혼상제

>전통/문화>관혼상제(冠婚喪祭)

관혼상제(冠婚喪祭)

관혼상제란 유교에 입각하여 필요한 네 가지 기본 의례(관례, 혼례, 상례, 제례)를 말하는데, 조선시대에는 통치 이념이 유교인 만큼 대단히 중요하게 다루어졌다.

관례(冠禮)/계례
관례는 아이가 성장하여 성인이 되었다는 것을 남들에게 알리는 의식이다. 15세부터 20세까지의 총각에게 성인이 된 것을 상징하게 위해서 갓을 씌우는 의식이었다. 관례를 치르면 비로소 성인이 됨과 동시에 사회의 일원으로 참여할 수 있고, 결혼도 관례를 마친 후에 할 수 있었다. 성인으로서 권리와 의무를 동시에 가지게 되는 관계는 일가 친척과 동네 어른을 모시고 조상의 신위를 모셔놓은 사당에 고하는 것부터 행해진다.

여자가 혼인을 정하거나 15세가 되면 계례를 행한다. 여자에게 머리를 올려 비녀를 꽂아 쪽을 지어주는 성년 의례다. 계례는 장계자(將者:계례 대상자)의 어머니가 주부(主婦), 즉 중심이 되어 3일 전에 친척 중에서 예절에 밝은 부인을 주례(主禮)로 정한다.

혼례(婚禮)
혼례란 남녀간의 육체적, 정신적 결합을 일정한 의식을 행함으로써 널리 사회적으로 인정받는 것으로 관혼상제의 4례 중에서 가장 경사스럽고 중대한 의식이라 할 수 있다. 그래서 옛 사람들은 혼인을 일러 일륜 도덕의 시원이며 만복의 근원이라 했다. 혼인이란 우리의 일생에 있어서 그만큼 중한 일이 아닐 수 없다. 혼인이란 남녀 두 사람의 즐거움 뿐만 아니라 가정이라는 공동 생활을 통해 사회 발전의 원동력이 된다는 측면에서 예로부터 일생 일대의 경사로서 축복을 받아온 것이다.

상례(喪禮)
상례는 사람의 죽음을 맞아 주검을 묻고, 근친들이 슬픔으로 근신하는 기간의 의식 절차를 정한 예절이다. 그러기에 우리의 관습의 의례 중에서 가장 엄숙하고 정중하며 그 절차가 까다롭고 그 이론이 구구한 것이 바로 상례이다. 죽은 이의 자손은 자기 존재에 대한 은혜를 마음에 새겨 근본에 보답하는 자세로 근신하며 기다린다. 모든 절차는 경제적인 여건과 생업의 사정에 따라 결정하되 정성을 다해야 하는 것이다.

제례(祭禮)
제사는 우리가 돌아가신 조상을 추모하고, 그 은혜에 보답하는 최소한의 성의 표시이다. 조상숭배의 의례라고 할 수 있다. 제례를 통해서 가족 구성원간의 결속을 다질 수 있을 뿐 아니라 후손들에게 조상에 대한 자긍심을 심어줄 수 있다. 또 조상 숭배는 자기존재를 확인하는 일이기도 하다. 제례(祭禮)란 신(神)의 뜻을 받아 복을 비는 의례이다. 그러나 우리 나라에서의 제례에 대한 일반 개념은 조상신(祖上神)에 대한 의례를 뜻한다.

제사는 부모, 조부모, 증조부모, 고조부모, 이렇게 4대에 걸쳐 지낸다. 그 윗대의 조상에 대해서는 1년에 한 번 시향으로 제사를 모신다.
상단으로

사무실 : 경북 구미시 형곡로 39 말레이시아빌딩 401호
전화 : 054-442-2647, (부재시)070-4175-3585, FAX : 054-442-2647 / 개인정보관리자 : 최종방

Copyright © 전주최씨 인재공파 종회 All rights reserved.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